請輸入檢索詞WWW OST Part 3 張凡秀

웃었는지 울었는지 넌 모르지
是笑了 還是哭了 我無從得知
소리 없이 흘러가는 강물 같았지
就像是無聲無息流走的江水一樣吧

흔들리는 마음에 하루를 새기며
動搖的心 銘刻著一天
넘어지지 않겠다고 되뇌었지
反覆說著不會跌倒的話語

음, 세상은 언제나 낯설고
Um 這世界無論何時都陌生不已
오늘은 그냥 제자리
今天也是在原地

그래 잠깐 혼자서 또 웃고
是阿 暫時又一個人又笑了
어제를 지우고 내일을 그리지
抹掉過去 刻劃嶄新的明日

혼자서 더 울고 지금 멈추지 않으면
獨自一個人又哭著 如果現在不停止
걷다 보면
試著踏出去的話
지난날이 나를 바로 하네
就又成為了過去的我了

하염없이 피고 지는 꽃 같았지
如同無盡綻放又凋謝的花朵
넘어져도 괜찮다고 날 달랬지
就算摔倒也沒關係 這樣安慰著我

음, 세상은 조금은 외롭고
Um 這世界雖然有點孤單
우리는 아직 제 자리
而我們還在原地踏步

눈을 감고 바라던 그 순간
闔上雙眼 望見的那瞬間
조용히 들려온 내 맘의 목소리
靜靜地傳來 我內心的聲音

잘하고 있다고 말해
說著你做得很好
서로의 마음이 손 닿으면
只要彼此的心觸手可及

모든 것이 새롭게 피어나
全部都嶄新的盛開
오늘을 채우고 내일을 꿈꾸지
填滿了今日 做著明日的夢

모든 것이 다시 피어나는 그 순간
全部都再一次綻放的那瞬間

손닿으면
只要能觸手可及
손닿으면
只要伸手便能碰觸
하염없이 피고 지는 꽃 같았지
如同無盡綻放又凋謝的花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