田祉潤 - Shower

기다린지 오래된
等待了許久
헤메다 잠든지도
縱使徘徊著後入眠
밤낮이 바뀐지도 몰라
也不知晝夜交替
(아무것도 알수 없겠지)
(所有事都無從得知)
까맣게 타버린
燃燒成漆黑的
내 속을 알면 너는
我的心 如果你能了解
잠못자요 못자요
你也無法入睡吧

쏟아지는 물을 보며
看著傾洩而下的水
눈물이 아니길
那不是累
차가운 온도마저 별로
就連那冰冷的溫度
차갑게 느껴지지 않어
也像是麻木般感受不到

take a shower shower
씻겨나가 길
洗淨的路
get away away away
아픈만큼 나가길
有多痛 就多希望能出去
take away away 한숨에
take away away 一口氣
가져가 준 만큼 가져가
給多少就帶走多少

오늘 내 기분은 좀 정신없네
今天有點精神不濟
배도 좀 고픈거 같어
好像也有點餓
구름은 늘 날 따라오네
那雲朵一直追著我
계속 돌아가
一直回到原點
(내가) 없이도 너의 삶
(少了你) 我的人生
그럴꺼야 다알어
會那樣 我都明白
항상 그랬듯이 별탈 없이
就如同往常一樣 沒有甚麼變化

take a shower shower
씻겨나가 길
洗淨的路
get away away away
아픈만큼 나가길
有多痛 就多希望能出去
take away away 한숨에
take away away 一口氣
가져가 준 만큼 가져가
給多少就帶走多少

Everything’s gonna be ok
Everything’s gonna be ok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은듯
裝作若無其事的樣子
툭 또 툭 털어내겠지
敲著敲著 就會消失了吧
그래도 Someday someday
即便如此 Someday someday
언젠가 또 만날거라고
總有一天會相見吧

이미 익숙해져버렸네
早已變的習慣了
이별이라는 무게에
在那離別的重量
흐르는건 똑같아
流逝的都一樣
물이나 시간이나
流水與時間
아무렇지가 않은것처럼
就像若無其事一樣
씻겨 내려가 줘
梳洗過後再下去吧
꽤 오랜 시간을 머물것 같아
應該會停留段不短的時間吧
지금 여기서
在現在這裡

take a shower shower
씻겨나가 길
洗淨的路
get away away away
아픈만큼 나가길
有多痛 就多希望能出去
take away away 한숨에
take away away 一口氣
가져가 준 만큼 가져가
給多少就帶走多少

Everything’s gonna be ok
Everything’s gonna be ok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은듯
裝作若無其事的樣子
툭 또 툭 털어내겠지
敲著敲著 就會消失了吧
그래도 Someday someday
即便如此 Someday someday
언젠가 또 만날거라고
總有一天會相見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