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NING - 極夜 극야

네가 바라보던 나는 어땠니
你望著的我 會是甚麼樣子呢
그날의 나는 웃음이 참 많았니
那天的我 微笑也很多吧
반짝이던 꿈으로 가득 채워진
用閃爍的夢想填滿
나의 은하수는 아름다웠니
我的銀河很美麗吧
타오르던 내 심장의 온도에
燃燒的我心溫度
네 마음도 같이 뜨거워지고
你的心也漸漸炙熱了起來
얼어붙어 가던 너의 하늘도
就連你漸漸凍僵的天空
나와 함께라면 두렵지 않았니
只要與我一起 就不會感到害怕
네가 알던 나는 좀 달라졌어
你所熟知的我 現在有些不同了
이제는 그날처럼 웃지도 않고
現在就像那天一樣 一點笑意都沒有
자라나던 불안함은 결국에
壯大的不安感依舊
새까맣게 나의 우주를 삼켰어
漆黑的吞噬我的宇宙
불이 붙어 뜨거웠던 심장은
炙熱燃燒的這顆心臟
까맣게 그을려 타오르지 않아
燻得焦黑 卻無法點燃
열이 식어가는 나의 하늘은
我的天空漸漸退燒
그날의 내 모습만 자꾸 그리더라
只有總是想起你那天的回憶

미치도록 사랑하던 내가
曾經如此瘋狂地愛著的我
눈물이 마르지 않았던 내가
眼淚不曾乾涸的我
밤하늘 꿈을 새기며 뜨거운 가슴이 뛰던 우리가
刻劃夜空中的夢 心臟炙熱跳動的我們
그날의 내가 그리고 네가 뜨거운 열기가 그리워진 이 밤
思念著那天的我 你那火熱的體溫 思念不已的今晚
아주 잠시만이라도 나를 좀 안아줬음 하는 밤
就算只是暫時 希望能再多擁抱我一點 這夜晚

아플 때는 아프다고 말하는 게
痛的時候就說痛吧
지칠 때는 그대로 주저앉는 게
疲憊的時候 就癱坐吧
매몰차게 누군가를 거절하는 게
冷淡地拒絕了某個人
누구보다 나를 먼저 생각하는 게
比起任何人 最先想到我
그때는 뭐가 그리도 어려웠을까
那時候有甚麼困難的
사람이 뭐길래 사랑이 뭐길래
人是什麼 愛情又是什麼
굳은살이 박혀버린 나의 여린 가슴은
我那顆稚嫩的心 因為長了繭
표정이 없더라
面無表情

미치도록 사랑하던 내가
曾經如此瘋狂地愛著的我
눈물이 마르지 않았던 내가
眼淚不曾乾涸的我
밤하늘 꿈을 새기며 뜨거운 가슴이 뛰던 우리가
刻劃夜空中的夢 心臟炙熱跳動的我們
그날의 내가 그리고 네가 뜨거운 열기가 그리워진 이 밤
思念著那天的我 你那火熱的體溫 思念不已的今晚
아주 잠시만이라도 나를 좀 안아줬음 하는 밤
就算只是暫時 希望能再多擁抱我一點 這夜晚

불어난 책임감에 짓눌려 무너져가는 내가
被日益增長的責任感而擊垮的我
도리어 나를 비난하는 누군가
反過來指責我的某個人
내가 쉬어 갈 곳은 대체 어디일까
我能夠稍作休息的地方 究竟在哪裡

딱 한 번만이라도 내가 짊어진 시간들이
就算只有一次 我所背負的那些時間
내가 걷는 이 길이 옳다고 말해줬으면 해
希望你能告訴我 我所走的這條道路是對的

미치도록 사랑하던 내가
曾經如此瘋狂地愛著的我
눈물이 마르지 않았던 내가
眼淚不曾乾涸的我
밤하늘 꿈을 새기며 뜨거운 가슴이 뛰던 우리가
刻劃夜空中的夢 心臟炙熱跳動的我們
그날의 내가 그리고 네가 뜨거운 열기가 그리워진 이 밤
思念著那天的我 你那火熱的體溫 思念不已的今晚
아주 잠시만이라도 나를 좀 안아줬음 하는 밤
就算只是暫時 希望能再多擁抱我一點 這夜晚