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昇佑 - 夢

 

뭔가 멀어지는 시간
有些久遠的時間
모두 사라지는 이 밤
萬籟俱寂的夜
숨이 가빠 온다
喘不過氣
몸이 차가웁다
冰冷的身體
쉼 없이 참 애써왔구나
不眠不休努力了阿

왠 종일 생각이 없는 날
整天無念無想的我
괜히 널 불러대던 밤
無謂的呼喚你的夜
말없이 걷는다
無聲地走著
또 되새겨본다
又再次反覆回味
여전히 잘 남아있나
依然完好的留了下來

오늘이 가고 이 밤도 끝이 나면
過了今天 到了今晚的盡頭
그제서야 온통 나로 살아갈까
直到這時才是為了我自己活著嗎
예쁘고 하얀 꿈 흐르고 흘러서
美麗又純白的夢在流淌著
영원 속에 계속 잠들 수 없을까
無法在永遠裡繼續沉睡嗎
난 뭘까 모르겠네
不明白我又是什麼

수없이 방황하는 날
無數個徬徨的日子
가련히 소원 비는 밤
可憐那許著願的夜
더 웃어 보리라
再笑一下吧
더 단단해질 테다
會變得更加堅實
애매하게 웃음 짓다
曖昧模糊的微笑著

오늘이 가고 이 밤도 끝이 나면
過了今天 到了今晚的盡頭
그제서야 온통 나로 살아갈까
直到這時才是為了我自己活著嗎
예쁘고 하얀 꿈 흐르고 흘러서
美麗又純白的夢在流淌著
영원 속에 계속 잠들 수 없을까
無法在永遠裡繼續沉睡嗎
난 뭘까
那我又是什麼

결국 날아가려나
最後振翅飛翔
울고 웃던 모든 일들
又笑又哭的那些事理
정말 고생 많았다
真的辛苦了
더는 별수 없었던 날들
再也別無他法的日子
내일도 버텨내 보자
明天也試著堅持下去吧
반짝이던 별을 기억해
記住那閃爍的繁星
그 아름다웠던 꿈 아아아
還有那層美麗的夢想 ㄚㄚㄚ
두 눈 감으면 내 손 잡아줄 네가 있다
就算緊閉雙眼 也有你的手緊緊抓住我